카테고리별 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치주치료 치아를 유지하는데 가장 중요한 조직에 생기는 질환, 치주질환! 건강한 구강의 기초인 잇몸이 흔들리면 치아마저도 흔들립니다. 개인차는 있으나 우리나라 40대 이상 성인의 80% 정도가 앓고 있는 잇몸 병이 바로 치주질환인데요. 이 질환은 사고 등으로 인해 단시간에 발생하기 보단 오랜 시간에 걸쳐 천천히 발생하기 때문에 평소 생활에 불편을 느끼지도 못하고, 초기에는 크게 아프지도 않아 굳이 치과를 찾아야겠다는 필요성을 느끼지도 못해 발견이 되었을 땐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은 질환입니다.  평소 구강관리가 제대로 되지 못했을 경우 치아와 잇몸 사이에 세균 덩어리가 쌓임으로써 발생하는 치주질환은 흔히 풍치라고도 불리 우는데요. 비교적 연 조직에만 국한되어 치료가 가볍고 회복이 빠른 형태의 치주질환을 치은염이라 하고, 염증이 잇몸과 주변 뼈까지 진행된 경우 치주염이라 합니다.

일반치료

  • 충치치료
    • 충치치료란?
    • 충치치료방법
  • 신경치료
  • 치주치료
  • 스케일링
  • 시린이
  • 예방치료
  • 틀니
  • 금연치료
  • 턱관절치료
치주질환 원인
치주질환은 음식을 섭취하며 치아에 지속적으로 형성되는 치태(dental plaque, 플라크)라는 세균막이 원인으로, 이것은 잇몸 주위로 계속 성장하고 치아와 잇몸 사이사이로 확대되어 염증을 일으키게 되는 것입니다. 특히나 우리가 자주 섭취하는 탄수화물이나 단 음식들은 치아에 쉽게 붙어 세균들이 이러한 치태나 치석이 형성하는 것을 용이하게 해주는데요. 치주질환은 어느 정도 진행이 될 때까지 크게 통증을 느끼지 못하고, 발견이 된 후에는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아 치료에 어려움을 겪기도 합니다. 치아에 생기는 치태는 오랜 시간 동안 제거가 되지 않고 딱딱하게 석회화가 되어 치석이 되면 이로 인해 염증이 생기고 심한 경우 잇몸뼈가 녹아 내리게 되는데요. 만약 잇몸뼈가 녹는 단계까지 진행이 되었다면 점점 치아도 흔들리게 되고, 잇몸이 부으며, 씹을 때 통증도 느껴지게 됩니다.
치주질환 증상
-양치질 시 잇몸에서 피가 납니다.
-입 냄새가 심해집니다.
-음식물을 씹을 때 통증이 느껴집니다.
-잇몸과 치아가 내려 앉습니다.
-치아가 흔들립니다.
-잇몸이 붓고 고름이 납니다.
-치아 시림 증상이 생깁니다.
-치아 사이가 벌어집니다.

치주질환 진행과정
-초기 치태에 있는 독소가 잇몸 가장자리를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는 치주질환 초기에는 치태가 치아 색상과 비슷해 육안으로는 구별이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잇몸의 색이 염증으로 인해 붉어지고 잇몸이 부어 오르며 약한 자극에도 쉽게 출혈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이 시기에는 정기적인 스케일링 만으로도 회복이 가능하고, 2013년 7월부터 건강보험 적용이 되고 있으니 적어도 1년에 한번 정도는 스케일링 등을 통해 건강한 잇몸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중기 치태가 제 때 제거되지 못하고 광물화가 되면 단단한 치석으로 변하게 됩니다. 이러한 치석 위에 새로운 치태가 부착되어 염증이 더욱 악화되면 치아와 잇몸 주변에도 염증이 늘어나고 심할 경우 잇몸에 퇴축 현상이 일어나 치아를 받치고 있어야 하는 치조골이 파괴하는 지경에 이르게 될 수 있습니다. 이 때엔 늘 잇몸이 부어 있으므로 적은 자극에도 피가 자주 나고, 뜨겁거나 찬 음식 등의 자극에도 굉장히 민감해 질 수 밖에 없습니다. 늦었지만 이 시기에라도 스케일링 치료 등을 통해 더 이상의 진행을 막아야 합니다.
-말기 잇몸이 상당히 심하게 붓고, 피가 자주 나며, 치아가 흔들리기도 하는 이 시기에는 잇몸 퇴축 현상이 더 심해져 치아 뿌리가 드러나기도 하는데요. 이 때엔 잇몸에 고름이 생기기도 하여 음식물을 잘 씹기도 어렵습니다. 또한 X-ray 사진을 찍어보면 치조골이 상당량 파괴되어 거의 소실된 상태를 볼 수도 있는데요. 치주질환 말기에는 스케일링 치료만으로는 회복이 어렵고 잇몸 뿌리에 있는 치석을 제거하는 잇몸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가 생기게 됩니다.  하지만 이 치료 시기 마저 놓쳐 치료를 미루게 된다면 치아가 더 심하게 흔들리게 되어 치아가 스스로 탈락하거나 결국엔 발치로 까지 이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치주질환 진행과정
  1. -스케일링
치주질환의 주 원인이 되는 치태와 치석 및 침착물들을 제거하는 방법으로 간단하지만 구강 내 생길 수 있는 다양한 질환을 예방하는 1차적 초기 치료입니다. 입 안의 치주질환들은 대부분 치석에서부터 시작이 되므로 양치질만으로는 제거되지 않는 치석을 주기적인 스케일링 치료를 통해 정리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2. -치근활택술
치태와 치석이 잇몸 속으로 과잉 축적되어 간단한 스케일링 방법만으로는 제거가 어려울 경우 사용하는 치료 방법으로 스케일링과 잇몸 수술의 중간 단계쯤으로 이해하면 됩니다. 치근활택술은 치아 뿌리를 깨끗하게 만들어주는 치료로 치주낭이 형성되었다면 치아의 뿌리에도 치석이 쌓일 수 있고, 이러한 치석의 독소에 치아 뿌리 표면이 노출되면 치주질환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막기 위한 치료가 필요한 것입니다.
  3. -치은연하소파술
치아 뿌리와 접하고 있는 치근면에 부착된 침착물의 제거와 염증성 잇몸조직을 긁어내는 치료로 치은염이나 초기 치주염의 잇몸 염증 해소에 도움이 되는 치료방법입니다. 이것은 잇몸을 국소 마취하고 잇몸 속 치아 뿌리 깊숙한 곳에 자리잡은 치태나 치석, 염증 등을 제거하게 되는데, 비교적 간단한 시술에 속하고 대략 4~6회 정도에 걸쳐서 치료가 이루어지게 됩니다.
  4. -치주소파술
치주낭을 이루는 감염된 상피조직인 치은과 연조직을 제거하는 시술로 X-ray를 통해 정확히 진단한 후 잇몸 안쪽을 특수 기구를 사용하여 직접 치료하는 방법입니다.
  5. -잇몸수술(치은박리소파술)
치주염이 너무 심하게 진행되어 치주소파술만으로도 염증이 제거되지 않을 때 하는 직접적인 수술방법으로 잇몸을 국소 마취한 후 직접 잇몸을 절개하여 치아의 뿌리와 잇몸 뼈가 잘 보이도록 개방한 후 치석과 염증 조직을 제거하고 완료가 되면 봉합하는 방법입니다.
이전 다음
치주질환 예방법
-양치질은 가능하다면 하루 4회(아침, 점심, 저녁, 취침 전), 3분 이상 하는 것이 좋습니다.
-잇몸부위에서 피가 난다고 치실이나 치간 칫솔의 사용을 중지하지 않습니다.
-건강한 잇몸 건강을 위해 금연은 필수입니다.
-정기적인 스케일링 통해 치주질환이 생기지 않도록 합니다.
-적어도 일년에 한, 두번은 정기적인 치과 검사를 받도록 합니다.

“한번 무너진 잇몸은 다시 회복하기 어렵습니다.”
잇몸뼈가 녹아 없어지면 다시 재생이라는 것이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원 상태로 되돌아 가는 것은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평소 올바른 양치질과 구강 관리, 정기검진을 통해 잇몸건강을 챙겨야 합니다. 또한 치주질환이 발견되었다면 지체하지 말고 하루라도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치과 비용도 절약할 수 있는 비결이 될 수도 있습니다. 치주조직의 건강, 치아 건강의 기초입니다.